토비의 스프링 2장 (테스트)

테스트

스프링이 개발자에게 제공하는 가장 중요한 가치는 객체지향과 테스트이다.

테스트란 내가 예상하고 의도했던 대로 코드가 정확히 동작하는지를 확인해서, 만든 코드를 확신할 수 있게 해주는 작업이다. 또한 테스트의 결과가 원하는 대로 나오지 않는 경우에는 코드나 설계에 결함이 있음을 알수 있다. 이를 통해 코드의 결함을 제거해가는 작업, 디버깅을 거치게 되고, 최종적으로 테스트가 성공하면 모든 결함이 제거됐다는 확신을 얻을 수 있다.

보통 웹 프로그램에서 사용하는 DAO를 테스트 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DAO를 만든 뒤 바로 테스트하지 않고, 서비스 계층, MVC 프레젠테이션 계층까지 포함한 모든 입출력 기능을 대충이라도 코드로 다 만든다. 이렇게 만들어진 테스트 용 웹 애플리케이션을 서버에 배치한 뒤, 웹 화면을 띄워 폼을 열고, 값을 입력한 뒤 버튼을 눌러 등록해본다.

이렇게 웹 화면을 통해 값을 입력하고, 기능을 수행하고, 결과를 확인하는 방법은 가장 흔하게 쓰이는 방법이지만 단점이 너무 많다. 테스트를 하는 중에 에러가 나거나 테스트가 실패했다면, 과연 어디에서 문제가 발생했는지를 찾아내야 하는 수고도 필요하다. 하나의 테스트를 수행하는 데 참여하는 클래스와 코드가 너무 많기 때문이다.

테스트를 하고자 하는 대상이 명확하다면 그 대상에만 집중해서 테스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테스트는 가능하면 작은 단위로 쪼개서 집중해서 할 수 있어야 한다. 관심사의 분리라는 원리가 여기에도 적용된다. 테스트의 관심이 다르다면 테스트할 대상을 분리하고 집중해서 접근해야한다.

작은 단위의 코드에 대해 테스트를 수행한 것을 단위 테스트(Unit test)라고 한다. 여기서 말하는 단위란 그 크기와 범위가 어느 정도인지 딱 정해진 건 아니다. 충분히 하나의 관심에 집중해서 효율적으로 텧스트할 만한 범위의 단위라고 보면 된다.

일반적으로 단위는 작을수록 좋다. 단위를 넘어서는 다른 코드들은 신경 쓰지 않고, 참여하지도 않고 테스트가 동작할 수 있으면 좋다. 그런 차원에서 통제할 수 없는 외부의 리소스에 의존하는 테스트는 단위 테스트가 아니라고 보기도 한다.

단위 테스트를 하는 이유는 개발자가 설계하고 만든 코드가 원래 의도한 대로 동작하는지를 개발자 스스로 빨리 확인받기 위해서다. 이때 확인의 대상과 조건이 간단하고 명확할수록 좋다.

테스트는 자동으로 수행되도록 코드로 만들어지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게 되면 자주 반복할 수 있다는 장점을 얻을 수 있다. 테스트 자체가 사람의 수작업을 거치는 방법을 사용하기 보다는 코드로 만들어져서 자동으로 수행될 수 있어야 한다는 건 매우 중요하다. 그런데 애플리케이션을 구성하는 클래스 안에 테스트 코드를 포함시키는 것보다는 별도로 테스트용 클래스를 만들어서 테스트 코드를 넣는 편이 낫다.

테스트를 이용하면 새로운 기능도 기대한 대로 동작하는지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기존에 만들어뒀던 기능들이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느라 수정한 코드에 영향을 받지 않고 여전히 잘 동작하는지를 확인할 수도 있다.

테스트 검증의 자동화

모든 테스트는 성공과 실패의 두 가지 결과를 가질 수 있다. 또 테스트의 실패는 테스트가 진행되는 동안에 에러가 발생해서 실패하는 경우와, 테스트 작업 중에 에러가 발생하진 않았지만 그 결과가 기대한 것과 다르게 나오는 경우로 구분해볼 수 있다. 여기서 전자를 테스트 에러, 후자를 테스트 실패로 구분할 수 있다.

테스트 중에 에러가 발생하는 것은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 콘솔에 에러 메시지와 긴호출 스택 정보가 출력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테스트가 실패하는 것은 별도의 확인 작업과 그 결과가 있어야만 알 수 있다.

자바에는 단순하면서도 실용적인 테스트를 위한 도구가 여러 가지 존재한다. JUnit은 이름 그대로 자바로 단위 테스트를 만들 때 유용하게 쓸 수 있다.

JUnit은 프레임워크다. 프레임워크는 개발자가 만든 클래스에 대한 제어 권한을 넘겨받아서 주도적으로 애플리케이션의 흐름을 제어한다. 개발자가 만든 클래스의 오브젝트를 생성하고 실행하는 일은 프레임워크에 의해 진행된다. 따라서 프레임워크에서 동작하는 코드는 main() 메소드도 필요 없고 오브젝트를 만들어서 실행시키는 코드를 만들 필요도 없다.

main() 메소드 테스트는 그런면에서 프레임워크에 적용하기엔 적합하지 않다. 테스트가 main() 메소드로 만들어졌다는 건 제어권을 직접 갖는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가장 먼저 할 일은 main() 메소드에 있던 테스트 코드를 일반 메소드로 옮기는 것이다. 새로 만들 테스트 메소드는 JUnit 프레임워크가 요구하는 조건 두가지를 따라야 한다. 첫째는 메소드가 public으로 선언돼야 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메소드에 @Test라는 애노테이션을 붙여주는 것이다.

JUnit은 하나의 클래스 안에 여러 개의 테스트 메소드가 들어가는 것을 허용한다. @Test가 붙어있고 public 접근자가 있으며 리턴 값이 void 형이고 파라미터가 없다는 조건을 지키기만 하면된다.

1
2
3
4
5
6
7
8
public class Test {
@Test
public void add() {
ApplicationContext context = new GenericXmlApplicationContext("applicationContext.xml");

...
}
}

검증 코드 변환

1
if (!user.getName().equals(user2.getName())) { ... }

이 if 문장의 기능을 JUnit이 제공해주는 assertThat이라는 스태틱 메소드를 이용해 다음과 같이 변경할 수 있다.

1
assertThat(user2.getName(), is(user.getName()));

assertThat() 메소드는 첫 번째 파라미터의 값을 뒤에 나오는 매처(matcher)라고 불리는 조건으로 비교해서 일치하면 다음으로 넘어가고, 아니면 테스트가 실패하도록 만들어 준다. is()는 매처의 일종으로 equals()로 비교해주는 기능을 가졌다.

JUni은 예외가 발생하거나 assertThat()에서 실패하지 않고 테스트 메소드의 실행이 완료되면 테스트가 성공했다고 인식한다.

JUnit 테스트 실행

스프링 컨테이너와 마찬가지로 JUnit 프레임워크도 자바 코드로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므로 어디선가 한 번은 JUnit 프레임워크를 시작시켜 줘야 한다.

어디에든 main() 메소드를 하나 추가하고, 그 안에 JUnitCore 클래스의 main 메소드를 호출해주는 간단한 코드를 넣어주면 된다. 메소드 파라미터에는 @Test 테스트 메소드를 가진 클래스의 이름을 넣어준다.

1
2
3
4
5
import org.junit.runner.jUnitCore;
...
public static void main(String[] args) {
JUnitCore.main("Springbook.user.dao.UserDaoTest");
}

JUnit은 assertThat()을 이용해 검증을 했을 때 기대한 결과가 아니면 이 AssertionError를 던진다. 또한 테스트 수행 중에 일반 예외가 발생한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테스트 수행은 중단되고 테스트는 실패한다.

JUnit

JUnit은 사실상 자바의 표준 테스팅 프레임워크라고 불릴만큼 폭넓게 사용되고 있다. 스프링의 핵심 기능 중 하나인 스프링 테스트 모듈도 JUnit을 이용한다. 또, 테스트 작성시 자주 필요한 편리한 여러 가지 부가기능도 제공한다. 대부분의 자바 IDE는 JUnit 테스트를 손쉽게 실행할 수 있는 JUnit 테스트 지원 기능을 내장하고 있어서 더욱 편리하게 JUnit 테스트를 만들고 활용할 수 있게 해준다.

JUnit 테스트 실행 방법

JUnitCore를 이용해 테스트를 실행하고 콘솔에 출력된 메시지를 보고 결과를 확인하는 방법은 가장 간단하긴 하지만 테스트의 수가 많아지면 관리하기가 힘들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가장좋은 JUnit 테스트 실행 방법은 자바 IDE에 내장된 JUnit 테스트 지원 도구를 사용하는 것이다. IDE를 사용하면 JUnitCore를 이용할 때처럼 main() 메소드를 만들지 않아도 된다.

JUnit은 한 번에 여러 테스트 클래스를 동시에 실행할 수도 있다. 패키지 아래에 있는 모든 JUnit 테스트를 한 번에 실행할 수도 있고, 소스 폴더나 프로젝트 전체를 선택해서 모든 테스트를 한 번에 실행할 수도 있다. 이런 면에서 JUnitCore를 사용해 테스트를 실행하는 것보다 훨씬 편리하다.

주의해야 할 점은 여러개의 테스트가 어떤 순서로 실행될지는 알 수 없다. JUnit은 특정한 테스트 메소드의 실행 순서를 보장해주지 않는다. 테스트의 결과가 테스트 실행 순서에 영향을 받는다면 테스트를 잘못 만든 것이다. 모든 테스트는 실행 순서에 상관없이 독립적으로 항상 동일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빌드툴

프로젝트의 빌드를 위해 ANT메이븐(Maven)같은 빌드 툴과 스크립트를 사용하고 있다면, 빌드 툴에서 제공하는 JUnit 플러그인이나 태스크를 이용해 JUnit 테스트를 실행할 수 있다.

여러 개발자가 만든 코드를 모두 통합해서 테스트를 수행해야 할 때도 있다. 이런 경우에는 서버에서 모든 코드를 가져와 통합하고 빌드한 뒤에 테스트를 수행하는 것이 좋다. 이때는 빌드 스크립트를 이용해 JUnit 테스트를 실행하고 그 결과를 메일 등으로 통보받는 방법을 사용하면 된다.

포괄적인 테스트

예외조건에 대한 테스트

일반적으로는 테스트 중에 예외가 던져지면 테스트 메소드의 실행은 중단되고 테스트는 실패한다. assertThat()을 통한 검증 실패는 아니고 테스트 에러라고 볼 수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반대로 테스트 진행 중에 특정 예외가 던져지면 테스트가 성공한 것이고, 예외가 던져지지 않고 정상적으로 작업을 마치면 테스트가 실패했다고 판단해야 한다. 문제는 예외 발생 여부는 메소드를 실행해서 리턴 값을 비교하는 방법으로 확인할 수 없다는 점이다.

그런데 바로 이런 경우를 위해 JUnit은 예외조건 테스트를 위한 특별한 방법을 제공해준다. @Test 애노테이션의 expected 엘리먼트다. expected는 메소드 실행 중에 발생하리라 기대하는 예외 클래스를 넣어주면 된다.

@Test에 expected를 추가해놓으면 보통의 테스트와는 반대로, 정상적으로 테스트 메소드를 마치면 테스트가 실패하고, expected에서 지정한 예외가 던져지면 테스트가 성공한다. 예외가 반드시 발생해야 하는 경우를 테스트하고 싶을 때 유용하게 쓸 수 있다.

테스트가 이끄는 개발

테스트 주도 개발

만들고자 하는 기능의 내용을 담고 있으면서 만들어진 코드를 검증도 해줄 수 있도록 테스트 코드를 먼저 만들고, 테스트를 성공하게 해주는 코드를 작성하는 방식의 개발 방법이 있다. 이를 테스트 주도 개발(TDD)이라고 한다. 또는 테스트를 코드보다 먼저 작성한다고 해서 테스트 우선 개발(Test First Development)이라고도 한다.

“실패한 테스트를 성공시키기 위한 목적이 아닌 코드는 만들지 않는다”는 것이 TDD의 기본 원칙이다. TDD는 아예 테스트를 먼저 만들고 그 테스트가 성공하도록 하는 코드만 만드는 식으로 진행하기 때문에 테스트를 빼먹지 않고 꼼꼼하게 만들어낼 수 있다. 또한 TDD를 하면 자연스럽게 단위 테스트를 만들 수 있다.

TDD의 장점 중 하나는 코드를 만들어 테스트를 실행하는 그 사이의 간격이 매우 짧다는 점이다. 개발한 코드의 오류는 빨리 발견할수록 좋다. 빨리 발견된 오류는 쉽게 대응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테스트 없이 오랜 시간 동안 코드를 만들고 나서 테스트를 하면, 오류가 발생했을 때 원인을 찾기가 쉽지 않다.

테스트 코드 개선

JUnit 프레임워크는 테스트 메소드를 실행할 때 부가적으로 해주는 작업이 몇 가지 있다. 그 중에서 테스트를 실행할 때마다 반복되는 준비 작업을 별도의 메소드에 넣게 해주고, 이를 매번 테스트 메소드를 실행하기 전에 먼저 실행시켜주는 기능이다. 이를 알기위해서는 JUnit 프레임워크가 테스트 메소드를 실행하는 과정을 알아야 한다.

JUnit이 하나의 테스트 클래스를 가져와 테스트를 수행하는 방식은 다음과 같다.

  1. 테스트 클래스에서 @Test가 붙은 public이고 void형이며 파라미터가 없는 테스트 메소드를 모두 찾는다.
  2. 테스트 클래스의 오브젝트를 하나 만든다.
  3. @Before가 붙은 메소드가 있으면 실행한다.
  4. @Test가 붙은 메소드를 하나 호출하고 테스트 결과를 저장해둔다.
  5. @After가 붙은 메소드가 있으면 실행한다.
  6. 나머지 테스트 메소드에 대해 2~5번을 반복한다.
  7. 모든 테스트의 결과를 종합해서 돌려준다.

JUnit은 @Test가 붙은 메소드를 실행하기 전과 후에 각각 @Before와 @After가 붙은 메소드를 자동으로 실행한다. 보통 하나의 테스트 클래스 안에 있는 테스트 메소드들은 공통적인 준비작업과 정리 작업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 이런 작업들을 @Before, @After가 붙은 메소드에 넣어두면 JUnit이 자동으로 메소드를 실행해주니 매우 편리하다.

대신 @Before나 @After 메소드를 테스트 메소드에서 직접 호출하지 않기 때문에 서로 주고받을 정보나 오브젝트가 있다면 인스턴스 변수를 이용해야 한다.

또 한가지 기억해야 할 사항은 각 테스트 메소드를 실행할 때마다 테스트 클래스의 오브젝트를 새로 만든다는 것이다. 한번 만들어진 테스트 클래스의 오브젝트는 하나의 테스트 메소드를 사용하고 나면 버려진다. 그렇기 때문에 각 테스트가 서로 영향을 주지 않고 독립적으로 실행됨을 확실히 보장할 수 있다. 덕분에 인스턴스 변수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어차피 다음 테스트 메소드가 실행될 때는 새로운 오브젝트가 만들어져서 다 초기화될 것이다.

픽스처

테스트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정보나 오브젝트를 픽스처(fixture)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픽스처는 여러 테스트에서 반복적으로 사용되기 때문에 @Before 메소드를 이용해 생성해두면 편리하다.

스프링 테스트 적용

빈이 많아지고 복잡해지면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 생성이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린다.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가 만들어질 때는 모든 싱글톤 빈 오브젝트를 초기화한다. 또 한가지 문제는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가 초기화될 때 어떤 빈은 독자적으로 많은 리스소를 할당하거나 독립적인 스레드를 띄우기도 한다는 것이다. 이런 경우에는 테스트를 마칠 때마다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 내의 빈이 할당한 리소스 등을 깔끔하게 정리해주지 않으면 다음 테스트에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가 만들어지면서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

다행히도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는 초기화되고 나면 내부의 상태가 바뀌는 일은 거의 없다. 빈은 싱글톤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상태를 갖지 않는다. 따라서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는 한 번만 만들고 여러 테스트가 공유해서 사용해도 된다. 스프링이 직접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 지원 기능을 사용하면 애플리케이션을 한 번만 만들어 공유해 사용할 수 있다.

테스트를 위한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 관리

스프링은 JUnit을 이용하는 테스트 컨택스트 프레임워크를 제공한다. 테스트 컨텍스트의 지원을 받으면 간단한 애노테이션 설정만으로 테스트에서 필요로 하는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를 만들어서 모든 테스트가 공유하게 할 수 있다.

먼저 ApplicationContext 타입의 인스턴스 변수를 선언하고 스프링이 제공하는 @Autowired 애노테이션을 붙인다. 마지막으로 클래스 레벨에 @RunWith@ContextConfiguration 애노테이션을 추가해준다.

1
2
3
4
5
6
7
8
@RunWith(SpringJUnit4ClassRunner.class)
@ContextConfiguration(location="/applicationContext.xml")
public class Test {
@Autowired
private ApplicationContext context;

...
}

@RunWith는 JUnit 프레임워크의 테스트 실행 방법을 확장할 때 사용하는 어노테이션이다. SpringJUnit4ClassRunner라는 JUnit용 테스트 컨텍스트 프레임워크 확장 클래스를 지정해주면 JUnit이 테스트를 진행하는 중에 테스트가 사용할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를 만들고 관리하는 작업을 진행해준다.

@ContextConfiguration은 자동으로 만들어줄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의 설정파일 위치를 지정한 것이다.

context 변수에는 어떻게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가 들어가 있을까? 스프링의 JUnit 확장기능은 테스트가 실행되기 전에 딱 한 번만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를 만들어두고, 테스트 오브젝트가 만들어질 때마다 특별한 방법을 이용해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 자신을 테스트 오브젝트의 특정 필드에 주입해주는 것이다. 일종의 DI라고 볼 수 있는데, 애플리케이션 오브젝트 사이의 관계를 관리하기 위한 DI와는 조금 성격이 다르다.

이렇게 해서 하나의 테스트 클래스 내의 테스트 메소드는 같은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를 공유해서 사용할 수 있다.

테스트 클래스의 컨텍스트 공유

스프링 테스트 컨텍스트 프레임워크의 기능은 하나의 테스트 클래스 안에서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를 공유해주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여러 개의 테스트 클래스가 있는데 모두 같은 설정파일을 가진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를 사용한다면, 스프링은 테스트 클래스 사이에서도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를 공유하게 해준다.

테스트 클래스마다 다른 설정파일을 사용하도록 만들어도 되고, 몇 개의 테스트에서만 다른 설정파일을 사용할 수도 있다. 스프링은 설정파일의 종류만큼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를 만들고, 같은 설정파일을 지정한 테스트에서는 이를 공유하게 해준다.

@Autowired

@Autowired는 스프링의 DI에 사용되는 특별한 애노테이션이다. @Autowired가 붙은 인스턴스 변수가 있으면, 테스트 컨텍스트 프레임워크는 변수 타입과 일치하는 컨텍스트 내의 빈을 찾는다. 타입이 일치하는 빈이 있으면 인스턴스 변수에 주입해준다. 일반적으로는 주입을 위해서는 생성자나 수정자 메소드 같은 메소드가 필요하지만, 이 경우에는 메소드가 없어도 주입이 가능하다. 또 별도의 DI 설정 없이 필드의 타입정보를 이용해 빈을 자동으로 가져올 수 있는데, 이런 방법을 타입에 의한 자동와이어링이라고 한다.

스프링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는 초기화할 때 자기 자신도 빈으로 등록한다. 따라서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에는 ApplicationContext 타입의 빈이 존재하는 것이고 DI도 가능하다.

@Autowired를 이용해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가 갖고 있는 빈을 DI 받을 수 있다면 굳이 컨텍스트를 가져와 getBean()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아예 빈을 직접 DI 받을 수도 있다. (@Autowired를 지정하기만 하면 어떤 빈이든 다 가져올 수 있다.)

@Autowired는 변수에 할당 가능한 타입을 가진 빈을 자동으로 찾는다. 단, @Autowired는 같은 타입의 빈이 두 개 이상 있는 경우에는 타입만으로는 어떤 빈을 가져올지 결정할 수 없다. 타입으로 가져올 빈 하나를 선택할 수 없는 경우에는 변수의 이름과 같은 이름의 빈이 있는지 확인한다. 변수 이름으로도 빈을 찾을 수 없는 경우에는 예외가 발생한다.

테스트는 필요하다면 얼마든지 애플리케이션 클래스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어도 상관없다. 개발자가 만드는 테스트는 코드 내부구조와 설정 등을 알고 있고 의도적으로 그 내용을 검증해야 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꼭 필요하지 않다면 테스트에서도 가능한 한 인터페이스를 사용해서 애플리케이션 코드와 느슨하게 연결해두는 편이 좋다.

DI와 테스트

인터페이스를 통해 DI를 적용해야 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 소프트웨어 개발에서 절대로 바뀌지 않는 것은 없기 때문이다.
  • 클래스의 구현 방식은 바뀌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인터페이스를 두고 DI를 적용하게 해두면 다른 차원의 서비스 기능을 도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 테스트 때문이다.

SingleConnectionDataSource

스프링이 제공하는 가장 빠른 DataSource이다. DB 커넥션을 하나만 만들어두고 계속 사용하기 때문에 매우 빠르다. 다중 사용자 환경에서는 사용할 수 없겠지만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테스트에서라면 문제없다.

스프링 테스트 컨텍스트 프레임워크를 적용했다면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는 테스트 중에 딱 한 개만 만들어지고 모든 테스트에서 공유해서 사용한다. 따라서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의 구성이나 상태를 테스트 내에서 변경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만약 한 번 변경하면 나머지 모든 테스트를 수행하는 동안 변경된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가 계속 사용될 것이다. 이는 별로 바람직하지 못하다.

그럴때는 @DirtiesContext라는 애노테이션을 추가한다. 이 애노테이션은 스프링의 테스트 컨텍스트 프레임워크에게 해당 클래스의 테스트에서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의 상태를 변경한다는 것을 알려준다. 테스트 컨텍스트는 이 애노테이션이 붙은 테스트 클래스에는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 공유를 허용하지 않는다. 테스트 메소드를 수행하고 나면 매번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를 만들어서 다음 테스트가 사용하게 해준다. 테스트 중에 변경한 컨텍스트가 뒤의 테스트에 영향을 주지 않게하기 위해서다.

@DirtiesContext는 클래스에만 적용할 수 있는 건 아니다. 하나의 메소드에서만 컨텍스트 상태를 변경한다면 메소드 레벨에 @DirtiesContext를 붙여주는 편이 낫다. 해당 메소드의 실행이 끝나고 나면 이후에 진행되는 테스트를 위해 변경된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는 폐기되고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가 만들어진다.

테스트를 위한 별도의 DI 설정

테스트 코드에서 빈 오브젝트에 수동으로 DI 하는 방법은 장점보다 단점이 많다. 코드가 많아져 번거롭기도 하고 애플리케이션 컨텍스트도 매번 새로 만들어야 하는 부담이 있다.

그래서 테스트 전용 설정파일을 따로 만들어 사용하는 방법을 이용한다. 테스트에서는 항상 테스트 전용 설정파일만 사용하게 해주면 된다.

@ContextConfiguration 애노테이션에 있는 locations 엘리먼트의 값을 새로 만든 테스트용 설정파일로 변경해준다.

1
2
3
@RunWith(SpringJUnit4ClassRunner.class)
@ContextConfiguration(locations="/test-applicationContext.xml")
public class Test {

참고

토비의 스프링 3.1 Vol. 1 스프링의 이해와 원리

댓글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